현재 날씨 맑음
현재 기온 12℃

명승지 소개
후타미 공원

조잔케이 온천의 첫 번째 공원이라는 「후타미 공원」, 공원 내에는 조잔케이 온천의 상징인 「갓파 대왕」의 동상이 있어 여름밤에는 공원에서 후타미쓰리바시 다리 사이를 라이트 업하는 『JOZANKEI NATURE LUMINARIE』의 장소가 됩니다. 또한 산책로인 「후타미・조잔의 길」의 기점이 되고 있으며, 후타미 후타미쓰리바시 다리에서 바라보는 갓파부치에는 후타미 바위라고 불리는 2개의 바위산이 있습니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
「후타미 공원」은 조잔케이 온천의 개조 미이즈미 조잔의 탕치장 경영을 1880년에 계승한 사토 이세조의 명명이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토 이세조는 경관이 자신의 고향인 이세의 후타미가우라와 비슷했기 때문에 이 일대를 「후타미 공원」라고 이름 붙이고, 두 개의 바위를 부부바위라 부르며 고향을 그리워하면서 조잔케이 온천의 발전을 기원했다고 합니다.

환상의 폭포
거의 알려져 있지 않지만, 후타미 공원 내에는 숨은 폭포가 있습니다. 숨은 폭포는 흰 실처럼 가느다란 물의 폭포이지만 비가 온 후에도 물은 놀라울 정도로 맑습니다. 나무들 사이로 비치는 빛을 받아 흩날리는 물보라가 빛나, 아름답게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이러한 아름다운 숨은 폭포는 후타미 공원에 없어서는 안 될 상징으로서도 소중한 곳입니다.
이곳은 5월에 에조하루제미(산매미)가 가장 먼저 시끄럽게 울기 시작하고, 이어서 민민제미(참매미)가 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우는 곳입니다. 민민제미(참매미)의 울음소리에 잔물결 같은 가늘한 폭포소리가 합치면 비일상적인 청징함을 느낄수 있습니다.

조잔케이와 민민제미(참매미)
「후타미 공원」 하면 역시 「민민제미(참매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2010년 3월 26일, 홋카이도 신문 조간에 「조잔케이에 민민제미(참매미)」라는 큰 표제문자가 게재되었습니다. 규슈에서 홋카이도 남부에 걸쳐 온난한 땅을 좋아하는 민미제미(참매미)가 조잔케이 온천에도 생식하고 있다는 것이 삿포로시의 조사에서 처음으로 정식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조사 시, 민민제미(참매미)의 허물 3개가 발견된 장소가 후타미 공원 내였습니다.

인포메이션

카테고리

지역
조잔케이
구분
관광 観光, 자연 自然, 포토 스팟 写真
시설
산책 散歩, free 無料
설비
공원 公園, 산책로 散策路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