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날씨 맑음
현재 기온 19℃

명승지 소개
아사히다케

조잔케이 온천 서쪽에 있는 해발 598m의 산이며 메이지 시대(1868-1912)가 끝날 무렵, 고료국(당시의 황실의 재산 등을  관리하는 곳) 직원인 다시로 헤이하치가 온천 마을에서 볼 때 가장 먼저 아침 햇빛이 비치는 산이라서 「아사히다케」라고 명명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조잔케이 온천의 개조, 미이즈미 조잔은 탕치장을 처음 시작할 때부터 이 산을 자신의 이름인 조잔으로 이름 붙여 수험도장으로 삼고 있었습니다.

산과 강을 만끽

아사히다케는 도요히라 강과 그 지류인 시라이 강 사이에 있는 산등성이의 기복의 하나이지만 정상까지 수목으로 덮여 있어 전망은 거의 기대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침엽수와 광엽수가 혼합된 울창한 숲속에서 오감으로 몸과 마음을 리프레시할 수 있어 「삼림욕 코스」로 초봄철 등산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산입니다. 또한 이와토 공원코스에서 올라 호린소코스를 우스베쓰림길 쪽으로 내려와 이코이다리를 건너 도요히라강을 따라 「후타미 조잔의 길」(일부 통행정지)이라고 불리는 자연산책로에 들어가 한 바퀴 돌면 산과 강 양쪽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조잔미도리시지미의 유혹

5월부터 6월에 걸쳐 시라네아오이(글라우키디움)와 엔렌소(연령초)의 동류들 등, 산야초가 속속 핍니다. 유령버섯으로 불리는 긴료소(나도수정초)를 비롯해, 이치야쿠소(노루발풀) 동류를 많이 볼 수 있다는 점과, 쓰쓰지(진달래)의 여왕으로 불리는 무라사키야시오(핑크쉘철쭉)를 비롯해, 오오카메노키(분단나무),미야마가마즈미(연복초과), 야마쓰쓰지(산철쭉), 아쿠시바(산매자나무), 오바스노키(진달래목의 꽃), 쓰르시키미(스키미아) 등 저목류가 많은 것도 아사히다케의 특징입니다. 여름에는 시원한 바람에 빛나는 보석처럼 난무하는 조잔케이를 대표하는 나비의 일종, 조잔미도리시지미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인포메이션

카테고리

지역
조잔케이
구분
자연 自然, 액티비티 体験
설비
등산 登山
PAGE TOP